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김정은 “적 핵도발에 주저없이 핵공격 불사”…ICBM발사부대 격려

김정은 “적 핵도발에 주저없이 핵공격 불사”…ICBM발사부대 격려


김정은 총비서가 대륙간탄미사일 훈련에 참가한 미사일총국 제 2붉은기중대 군인들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기념찰영을 진행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대륙간탄도밀사일(ICBM) 발사 부대를 격려하며 핵공격을 받으면 핵으로 보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총비서는 지난 18일 단행된 ICBM 화성 18형 발사 훈련에 참가했던 미사일총국 제2붉은기중대 군인들을 지난 20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로 불러 축하 격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 21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이 자리에서 “이번에 중대가 당으전투명령을 받들고 과감히 실행한 군사 활동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주권 사수에 임하는 우리 무력의 충실성과 강경한 입장에 대한 가시”라고 말했다.

이 “최강의 대륙간탄도미사일이 불치의 대결광증에 빠져 한해동안 쉴새없이 자멸적인 행위를 일삼아온 평화와 안정 파괴자 미제와 그 특등주구들에게 심대한 충격을 줬다”고 자평했다.

김 총비서는 “이번 군사활동은 우리 무력의 충실성과 강경한 입장에 대한 과시이고 적이 핵으로 우리를 도발해 올 때에는 주저없이 핵공격도 불사할 우리 국가의 공격적인 대응방식과 우리의 핵전략과 핵교리의 진화에 대한 명백한 설명이었다”라고 의미 부여했다.

이어 “나라의 존엄과 국권수호, 국익사수는 오직 강력한 힘에 의해서만 확실하게 담보될 수 있다”며 “그 어떤 적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고 그 어디에 있는 적이라도 선제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실제적인 능력과 임전태세를 갖추는 것이 곧 진정한 방위력이고 공고한 평화수호”라고 강조했다.

김 총비서는 “제2붉은기중대가 그 언제든 핵전쟁 억제의 자기의 사명을 수행할 수 있게 철저히 준비함으로써 전쟁방지와 평화수호의 성스러운 특명을 믿음직하게 관철해 나가리라”라고 기대를 표명했다.

김 총비서의 이번 발언은 미국이 북한의 핵무기를 위협으로 보고 대북 제재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북한은 미국의 제재에 맞서 핵무기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김 총비서의 발언은 미국에 대한 경고이자 핵무기 개발을 계속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