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김정은, 중앙위 지도기관에 ‘더 많은 헌신’요구…주민 반응은?

김정은, 중앙위 지도기관에 ‘더 많은 헌신’요구…주민 반응은?


김정은이 당중아지도기관 성원들과으 만찬에서 축하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인터넷 캡처)

2023년 12월 3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당중앙지도기관 성원들을 격려하는 만찬에서 앞으로 더 많은 일과 헌신을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현재까지 이루어진 성과가 미래의 행복에 비하면 아직 미미하다며, 인민의 행복한 삶과 미래를 고려할 때, 지금까지 이룬 일이 작고 보잘 것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이 북한 주민들에게는 실망감과 불안감을 느끼게 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3일 엔케이타임즈 함경북도 한 주민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은 김 위원장의 (31일)연설을 듣고 새해에는 지난해보다 더 어렵게 살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북한 주민들은 김 위원장의 발언에서 미래에 대한 희망보다는 절망감을 느끼고 있으며, 경제적 고립과 식량 부족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기보다는 더 많은 희생을 요구하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기때문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소식통은 “그 분(김정은)의 축하연설을 듣는 순간 새해(2024)에는 지난해보다 더 죽어나게 생겼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이유는 여기에 사는 사람들 중 국가를 위해 헌신하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으며, 수십년을 그렇게 살아왔지만 우리에게 차례지는 것은 경제난과 생활난뿐이었기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번 (김정은) 연설을 듣고 불안에 떨거나 혀를 차는 사람이 한 둘이 아니다”면서 “실제로 새해부터 전원회의 결정관철을 명목으로 퇴비생산에 내모는 등 사람들이 정신을 차리지 못하게 달달 볶고 있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북한)는 수십년동안 지구상에서 가장 어려운 국가 중 하나로 살아왔고, 앞으로 달라질 건 하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기때문에 인민을 위한다는 정책은 사실상 허을 좋은 위선일 뿐이”며 김 위원장이 중앙의 간부들을 모아놓고 앞으로 할 일이 많다고 말한 것은 주민들에게 더 많은 노력과 희생을 요구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앞서, 지난 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주앙지도기관 성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만찬을 마련했다고 조선중앙통이 보도한 바 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