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한, 식량 가격 ‘국가기밀’로 규정…기밀 유출시 ‘총살’

북한, 식량 가격 ‘국가기밀’로 규정…기밀 유출시 ‘총살’


2023년 8월 촬영된 북한 양강도 식량 판매소 내외부 모습. 사진=엔케이타임즈

최근 북한 당국이 식량가격을 ‘국가기밀’로 규정하고 이를 유출하면 총살한다는 내용의 강연회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 사태 이후 내부 기밀 유출 방지를 위해 중국손전화 사용자에 대한 소탕전과 섬멸전을 벌여온 북한이 외부의 정보 접근성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또다시 주민 겁박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9일 엔케이타임즈 양강도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혜산시에서 주민들을 대상으로 “식량 가격을 외부로 유출하는 것은 매국행위이다”라는 제목의 특별강연회를 진행했다.

강연회에서 강연자는 “일부 준비되지 못한 주민들 속에서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 나라 망신인줄도 모르고 국가기밀을 누설하는 행위를 서슴치 않고 있다…적들은 접경지역에 사는 주민들을 통해 식량가격 등 공화국(북한)의 기밀을 알아내기 위해 악날하게 책동하고 있다… 식량 가격도 국가 기밀이다”라며 식량가격을 국가기밀로 규정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어 강연자는 “우리(북한) 내부를 정탐하려는 적들의 마수에 걸려들지 않기 위해서는 몰래 감추고 사용하는 불법 손전화를 법기관에 자각적으로 바쳐야 한다”면서 “당의 관대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불법 손전화를 감추고 사용하다가 적발되는 경우, 또 나라를 반역한 가족들이 식량가격을 물어본다고 하여 아무렇지 않게 식량가격을 알려준 사실이 적발되면 간첩혐의로 법의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되며 유출 건수와 심각성 정도에 따라 총살형에 처한다”라며 엄포를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북중 접경지역에서 외부와 통화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식량 가격부터 시작해서 내부 일을 일체 말하지 말라는 지시와 강연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면서 “그런데 지난 7월부터는 식량가격도 국가 기밀이라며 이를 어기는 대상을 총살한다고 공공연히 겁박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보위원들은 담당지역 주민들을 찾아 다니며 ‘돈을 받아주는 것은 용서 받을 수 있지만, 그 과정에 고의든 고의적이지 안든 식량가격을 알려주면 용서받지 못한다’라며 다닌다”면서 “인민반에서도 회의때마다 중국이나 남조선(한국)과 연락하는 사람들은 통화시 돈 받는 얘기외에 다른 말을 하면 안된다. 가족을 핑계로 식량 가격을 물어보는 건 안기부(국정원) 돈을 받은 자들이니 절대로 상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본지는 북한이 식량 가격을 국가기밀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 탈북민 A 씨와 B씨를 통해 북한 양강도와 함경북도의 현지 송금브로커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탈북민 A씨 “…언니 요즘 거기 쌀 가격 얼마에요?”

양강도 현지 송금 브로커 “그런 거는 물어보지 말라. 국가 기밀이다. 그런거 알려주면 이젠 총살이다…”라고 말했다.

탈북민 B씨 “이모 요즘 거기 쌀 값이 내렸다던데 사실인가요?”

함경북도 현지 송금 브러커 “…그런 건 왜 물어봐?”

탈북민 B씨 “집에 돈을 보내준지 얼마 안됐는데, 00가 먹을 게 없다고 돈을 또 보내달라고 해서요….”

함경북도 현지 송금 브로커 “음~어쨋든 그런 건 물어보지 마. 국가기밀을 물어보면 앞으로 너랑 상대안할 거야….”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