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대량 탈북 우려했나?… 보·경 합동 경계근무 돌입

북, 대량 탈북 우려했나?… 보·경 합동 경계근무 돌입


국경경계근무를 수행하는 북한 국경경비대 군인들./사진 출처= 북한 이탈 주민 제공.

이달 들어 북한 북·중 국경 지역 보위부와 국경경비대에서 합동 경계근무에 돌입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26일 엔케이타임즈 함경북도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말 북한 국가보위성은 7월 1일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앞두고 북·중 국경 지역 보위부와 국경경비대가 합동 경계근무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함경북도 회령시 보위부를 비롯한 북·중 국경 지역 보위부들은 관할 지역 국경경비대 군부대들과의 조율하에 7월 1일부터 합동 경계근무에 돌입했다.

합동 경계근무 시간은 저녁 7시부터 다음 날 새벽 6시까지로, 날이 밝으면 보위원들은 철수하고 국경경비대 군인들은 평소대로 국경 경계근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회령시 보위부에서는 지난 1일부터 시보위부 보위원들을 국경지역에 배치해 군인들과 국경 경계근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현지 군인들 속에서는 “같은 (국가)보위성 소속이기는 하지만, 우리(국경경비대)는 군인인데 사회보위부와 합동 근무를 수행하는 게 기분이 좋을 리는 없다. 우리가 감시받는 느낌이다”라며 불만 섞인 목소리도 심심치 않게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코로나 사태 이후 북·중 국경을 전면 차단하고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힘써왔다. 특히 2020년 8월 초 북한 대테러 특수부대인 11군단 병력을 북·중 국경지역에 전진 배치하여 철조망을 구축하고 지뢰를 매설했다.

이에 발맞춰 같은 달 25일에는 사회안전성의 명의로 ‘완충지대 1~2킬로 안에 접근하는 대상에 대해서는 총격하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포고문을 발표함으로써 북·중 국경 지역을 법적, 군사적, 물리적으로 북·중 국경 지역을 철저히 차단했다.

하지만 올해 4월경 11군단 병력을 북·중 국경 지역에서 전면 철수하는 한편, 주민 이동과 활동 시간제한을 해제한데다 이달초부터 마스크의무착용 해제 조치에 나서면서 탈북을 비롯한 주민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보위당국이 긴급 조치에 나선 것이라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본지는 이달초 북한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북, 7월 1일부터 북·중 국경지역 ‘마스크 착용’ 해제…‘일상회복’ 본격화)

소식통은 “이번 보·경(보위부·국경경비대) 합동근무 조치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면 주민들이 밀수를 해도 된다고 인식을 하게 되며, 이는 대대적인 밀수나 탈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조치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보위원들의 기본 임무가 주민 감시인 만큼 현재 국경경비대 군인들과 합동 근무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반 군부대와 달리 국경경비대는 밀수나 탈북을 방조하면서 돈맛을 톡톡히 들인 군인들이다”면서 “때문에 보위원들이 철수하면 지금의 합동근무 조치는 사실상 무의미한 조치였을 뿐만 아니라, 이번 기회를 통해 보위원들과 군인들이 친숙해지면 이들의 협동하에 밀수와 같은 불법행위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