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선거, 60여 년 만에 사상 첫 반대표 나왔다…찬성 99.91%‧반대 0.09%

북 선거, 60여 년 만에 사상 첫 반대표 나왔다…찬성 99.91%‧반대 0.09%


지방 대의원 선거장을 찾아 투표하는 김정은.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지난 26일 진행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반대표가 등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을 28일 “각급 인민회의 대의원선거법에 따라 2만 7858명의 노동자, 농민, 지식인들과 일군들이 도(직할시), 시(구역) 군 인민회의 대의원으로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전체 선거자의 99.63%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해외 체류 중이거나 먼바다에 나가 투표하지 못한 선거자가0.37%, 기권한 선거자가 0.000078%라고 전했다.

투표자중 도(직할시) 인민회의 대의원후보에 대해 찬성 99.91%, 반대0.09%이며, 시(구역) 군 인민회의 대의원후보에 대해선 찬성 99,87%, 반대 0,13%였다.

북한 선거에서 반대표가 나왔다는 보도는 전례가 없는 일이다. 가장 최근 선거인 2019년 7월 진행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는 전체 유권자의 99.98%가 투표에 참여했고 100% 찬성했다.

같은 해 3월 진행된 최고인민회의 제14기 대의원선거 때도 유권자의 99.99%가 선거에 참가해 역시 100%찬성률을 보였다. 이례적인 ‘반대표 공개’보도는 선거가 민주적으로 치러졌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이번 선거에서 처음으로 투표소 내부에 ‘찬성’과 ‘반대’ 글자를 붙인 서로 다른 색깔의 투표함 2개가 설치된 것으로 전해져 비밀 투표가 보장됐다고 보기는 어려워 보인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