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연평도 백령도 북방서 해안포 200여 발 사격…NLL북방 이북 탄착

북, 연평도 백령도 북방서 해안포 200여 발 사격…NLL북방 이북 탄착


북한군 포사격 훈련 모습. (사진=인터넷 캡처)

북한군이 오늘(5일) 서북도서 지역에서 해안포 사격을 실시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 실장은 오늘 오후 긴급 기자회견에서 “북한군은 오늘 오전 9시경부터 11시까지 백령도 북방 장산곶 일대와 연평도 북방 등산곶 일대에서 200여 발 이상의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우리 국민과 군의 피해는 없으며, 탄착지점은 북방한계선(NLL) 북방 일대”라고 설명했다.

합참은 북한 군 포탄이 서해 완충구역에 낙하했다는 점에서 이번 사격훈련을 도발로 규정했다.

이 실장은 “작년 11월 23일 북한이 일방적으로 9‧19 남북군사합의를 피기를 주장한 이후 서해 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을 재개한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진장을 고조시키는 도발행위”라고 지적했다.

해상 완충구역에서 포사격과 해상기동훈련을 하면 군사합의 위반입니다.

북한군이 해상 완충구역에서 사격훈련을 한 것을 2022년 12월 6일 강원도 금성‧금강 일대에서 실시한 이후 1년 1개월 만이다. 북한이 해상완충구역 사격을 재개한 것은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실장은 “위기 고조 상황의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축구한다”며 “우리 군은 긴밀한 한미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고 있으며, 북한의 도발에 상응하는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