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5월 ‘사고방지대책월간’ 맞아 교통안전 교방 단속 실시

북, 5월 ‘사고방지대책월간’ 맞아 교통안전 교방 단속 실시


북한 교통안전원이 교통규정을 위반한 운전자를 단속하고 있다.

북한이 5월 ‘사고방지대책월간’을 맞아 전국적인 교통안전 교방 단속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엔케이타임즈 함경북도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말 북한 사회안전성은 5월 ‘사고방지대책월간’을 맞아 전국의 안전부들에 교통안전 교방 집중 단속 지시를 내렸다.

사회안전성은 이번 지시에서 “무면허 운전과 미등록 차량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일 것과 교통 법규를 위반한 대상은 그가 누구든 이유를 불문하고 강력하게 처벌”할 것을 강조했다.

북한에서 교방검열이란 임의의 2개 지역을 선정해 서로 상대 지역을 검열하는 것을 말한다. 사회안전성에서 진행하는 이번 교방검열도 각 지역의 안전부들에서 서로 상대 지역에 나가 교통법규 위반 행위를 단속하고 처벌하여 사회교통질서를 바로 세우기 위한 명목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런 가운데, 이달 초  각 도, 시, 군 안전부에서는 교통안전원들을 교방검열지역으로 파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지난 1일 무산군에는 청진시 안전부 교통과 안전원 6명이 파견됐다. 현지에 도착한 안전원들은 첫날부터 3개 조로 나누어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군(읍) 안의 곳곳을 다니면서 차량과 행인의 교통 법규 위반 현상을 미리 통제하고 교양하는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지 파견 안전원들은 주야 교대제로 거리와 마을을 돌면서 미등록 불법차량과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면허증 검열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국가에 등록하지 않고 불법운행하는 차량과 무면허 운전자들을 적발하기 위해서다.

이 때문에 면허증이 없거나 미등록 차량,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주민들, 심지어 보위원과 안전원들도 걸어서 출퇴근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연중 5월과 11월 ‘사고방지대책월간’을 맞아 지방 또는 지역 안전부의 교통 안전원을 교환 배치해서 집중단속을 진행하고 있다.

김정은 정권 들어 도로에 버스와 승용차, 오토바이 등 윤전기재(교통수단)들이 급격히 늘어났지만, 반면에 신호등이나 도로표지, 횡단보도 등 교통안전 시설이 상당히 미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과적 차량과 개조차량이 많은 데다 일부 운전자들은 짐칸에 사람들을 가득 실어 나르면서 교통사고로 인명피해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은 해마다 교통안전 교방 집중단속을 진행하고 있다는 게 소식통의 이야기다.

소식통은 “이번 교방검열이 얼마나 강도 높게 진행되는지 길거리에 나서면 오토바이 한 대 보기도 어렵다”라면서 “오죽했으면 안전원이나 보위원들까지도 걸어서 출퇴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