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8월부터 농작물 단속에 총력…“ 규찰대 인력 2배 늘려”

북, 8월부터 농작물 단속에 총력…“ 규찰대 인력 2배 늘려”


2023년 7월 중국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북한 옥수수 작황. 사진=중국 현지 대북 소식통 제공.

최근 북한이 알곡 유출을 막기 위해 농장 규찰대 인력을 2배로 늘리고 햇강냉이(옥수수) 등 농작물 단속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6일 엔케이타임즈에 “이달 초 회령시를 비롯한 각 당조직과 사회안전기관에 ‘규찰대 인력을 2배로 늘여 농작물에 손을 대는 현상과의 투쟁을 강도높게 벌리라’는 중앙의 지시가 하달됐다”면서 “이에 따라 지난 7일부터 회령시를 비롯한 도안의 농장들에 규찰대 인력을 2배로 늘이고 농작물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평소 1개 농장에 규찰대 인원은 적게는10명, 많게는 15명정도였다”면서 “그런데 이번 중앙의 지시에 따라 규찰대 인력을 2배로 늘리면서 큰 농장의 경우 규찰대원이 최대 30여명까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식통은 “규찰대의 평소 임무는 농장 담당 안전원의 지휘하에 거리와 마을을 돌면서 도둑 등 사건 사고를 예방하고, 가을에는 농작물 반출을 통제하는 업무를 담당한다”라면서 “그런데 가을이 되기도 전에 규찰대 인력을 배로 늘린데다 도로와 골목 등 곳곳에서 오가는 주민들의 짐을 뒤지는 농작물단속을 강화하고 있어 주민들이 상당한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도 말했다.

실제 지난 10일 회령시 송학리의 한 주민은 자신이 텃밭에서 가꾼 햇옥수수를 팔기위해 시내로 가던 중 규찰대에 단속됐다. 텃밭에서 가꾼 농작물이라고 할지라도 인민반장, 동사무장, 담당안전원 등의 사인을 받은 확인서가 없으면 강냉이를 외부로 반출할 수도, 돌려줄 수도 없다며 강냉이를 모두 회수당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에서 규찰대는 ‘1990년대 고난의 행군’시기 조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노동자들의 배급과 농장원들의 분배가 중단되면서 가을이면 옥수수 등 농작물에 손을 대는 주민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북한은 담당지역 안전원 예하에 제대군인 출신과 20대 초중반의 청년들로 규찰대(당시 사회질서유지대)를 조직했다.

규찰대의 주 업무는 공장 기업소 설비와 생산 물자, 농작물이 불법적으로 외부로 빠지지 못하도록 단속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이 과정에 주민들이 규찰대원들에게 반발하다 집단폭행을 당하는 등 다양한 사건 사고의 발생으로 규찰대에 대한 주민들의 원한이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북한은 지금까지도 민심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규찰대’라는 비상설조직을 시, 군까지 확대해 공장 설비와 자재, 농작물 단속뿐만 아니라 청년들의 옷차림과 몸단장 등 사회질서유지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2021년 6월(15~18일)에 열린 제8기 제3차 당전원회의에서 “당조직들에서 사회안전기관들에 제대군인들로 규찰대역량을 보강해주어 사회질서를 문란시키는 범죄자들이 활개치지 못하게 하라”고 결정한 바 있다.

북한이 전원회의에서까지 규찰대에 범죄자 소탕을 주문한 것은 식량난에 의한 생계형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애기다. 그럼에도 북한은 범죄의 근본원인인 식량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규찰대 역량을 늘려 주민 탄압에 몰두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소식통은 “주민들 속에서 규찰대를 가리켜 ‘때뚜’나 ‘오빠시’로 부를 정도로 규찰대에 의한 주민 탄압은 보위부나 안전부에 뒤지지 않는다”면서 “이런 규찰대를 2배로 늘려 농작물 단속에 열을 올리는 당국의 처사에 주민들은 황당함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