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7월 1일부터 북·중 국경지역 ‘마스크 착용’ 해제…‘일상회복’ 본격화

북, 7월 1일부터 북·중 국경지역 ‘마스크 착용’ 해제…‘일상회복’ 본격화


마스크를 벗은 북한 주민 모습.(2023년7월 1일 촬영)/ 출처 : 내부 소식통

북한이 1일부터 북·중 국경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8월 북·중 전연(전방)과 국경 지역의  시, 군들을 제외한 모든 지역들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 한지 10개월 만이다.

2일 엔케이타임즈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7월 1일부터 북·중 국경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해제한다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따라 양강도와 함경북도를 비롯한 북·중 국경 지역 주민들은 국가적인 답사와 참관, 휴양과 요양 등 주민들의 사업 및 생산 활동, 생활을 정상 수준으로 이행하게 됐다.

다만, 마스크 착용 의무는 해제됐지만 주민들에게 건강상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마스크 착용을 여전히 권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지 주민들은 “3년 넘게 마스크를 썼으면 됐다. 권고는 권고일 뿐이다” 라며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고 일상생활에 돌입했다는 게 소식통의 설명이다.

2023년 7월 1일 마스크를 벗은 북한 접경지역 주민들./ 출처 : 중국현지 대북 소식통

소식통은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조치로 여름 철 무더위에 마스크는 벗게 됐지만, 마스크를 벗었다고 먹고 사는 문제가 풀리는 건 아니다” 라며 “무역 재개를 비롯해 경제 활성화에 필요한 조치들이 따라서는 게 더 중요하다” 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간다는 의미가 들어 있는 만큼, 탈북이나 불법 밀수를 방지하기 위해 보위부와 안전부, 국경경비대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면서 “1일 오전부터 압록강에는 사복을 입은 보위원들과 안전원들이 압록강으로 출입하는 주민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국경경비대는 압록강에 들어서는 주민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 덧붙였다.

한편, 본지는 지난 5월 29일 북한이 북·중 접경지역에서 통행금지 시간을 해제하는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북, 접경지역 통행금지 시간 해제…’완층지대 출입제한’ 조치는 유지)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