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원산서, 강도·살인·집단성폭행 등 강력범죄자 30여 명 공개재판 회부

원산서, 강도·살인·집단성폭행 등 강력범죄자 30여 명 공개재판 회부


 

수십여명의 북한 주민들이 공개 재판을 받고 있다

최근 북한 강원도 원산시에서 강도, 집단폭행, 성폭행 등 강력범죄를 저지른 30여 명이 공개재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엔케이타임즈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5일 원산시 신풍(옛 해안)경기장에서 강력범죄자 30여 명에 대한 공개재판이 진행됐다. 공개재판에 넘겨진 30여 명은 20~30대 초반의 청년들로 대부분 8.3을 하거나 무직자들이었다는 전언이다.

북한에서 8.3은 인민소비품을 줄인 말로써 직장 내 부산물이나 폐기물 등을 재활용하여 국가계획상에는 없는 제품을 뜻한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을 시작으로 가동을 멈춘 직장에서 노동자들의 출근을 강요하자 자재 수집을 명목으로 직장에 돈을 내고 장사를 하는 사람들을 가리켜 8.3이라고 부른다.

재판은 당일 오전 9시 30부터 12시까지 진행되었으며 원산 시안의 공장기업소 근로자들과 대학생, 여맹원 등 7천여명의 주민들이 대거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북한은 공개재판에 1천~2천여 명을 동원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과거와 달리 7천 여명을 공개재판에 동원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2018년 한국에 입국한 한 탈북민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공개비판과 공개재판에는 대부분 1천~2천명 정도 참가한다”면서 “그런데 7천명이 넘는 주민이 공개재판을 보도록 했다는 것은 코로나 사태 후 강도나 도둑질과 같은 범죄행위가 곳곳에서 성행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며, 때문에 당국이 ‘강력한 처벌’을 통한 사회 기강 바로 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재판에서 사회자는 지난 2월 포고문을 통해 범죄와의 전면전쟁을 선포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무리 지어 다니면서 도둑(도적)질과 강도 행위, 집단폭행을 일삼다가 법기관에 체포되었다는 점을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8일 조선일보는 지난 2월 22일 북한 사회안전성에서 범죄와의 ‘전면전쟁’을 선포하는 포고문을 발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또 재판에서는 강력범죄뿐 아니라 집단적으로 여성들을 강간 또는 윤간한 청년들의 범행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고 한다.

특히 사회자는 원산시 식료공장  모(20대) 씨는 같은 직장 여직원에게 술을 먹인 다음 강간을 하였으며, 정준택원산경제대학 계획경제학부 3학년 남학생 3명이 하급반 여학생 (10대)을 윤간하다가 현장에서 안전기관에 적발 체포되었음을 밝혔다는 설명이다.

결국 공개재판에 회부된 청년들은 지난 2월 22일 사회안전성의 명의로 발표된 포고문의 따라 5~최대 10년까지의 노동교화형의 선고를 받고 주민들이 보는 앞에서 족쇄를 채워 끌려갔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번 재판을 본 주민들은 그나마 안도의 한숨을 쉬기는 한다”면서 “그러나 날이 어두워지면 밖에 나가기 두려운 마음과 상황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말부터 원산시안전부는 도심 곳곳에 안전원과 규찰대들이 배치해 이상한 행동을 하는 대상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는 등 각종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