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 평양 신도시 ‘전위거리’ 완공…김정은 딸 주애 두달만에 등장

북, 평양 신도시 ‘전위거리’ 완공…김정은 딸 주애 두달만에 등장


9.9절 75주년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총비서와 딸 김주애

북한의 수도 평양의 새로운 거리인 ‘전위거리’가 완공됐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총비서가 딸 주애와 지난 14일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전위거리는 평양 3대혁명전시관 앞 서산 네거리부터 삼봉 다리까지를 잇는 구간으로, 평양 북서쪽 서포지구에 포한된다.

4천100 가구 신도시를 건설하는 서포지구 사업은 지난해 노동당이  제시한 3대 건설 사업중 하나다. 작년 2월 공사에 들어갔으려, 다른 건설 현장과는 달리 군이 아닌 백두산영웅청년돌격대와 속도전청년돌격대 등 10만 ‘청년 탄원자’들로만 건설 사업을 진행해왔다.

전위거리는 지난해12월 5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통해 행정구역상 명칭이 공개됐다. ‘전위거리’라는 이름은 북한의 이념 달성과 건설 사업의 선봉에 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청년집단인 ‘청년전위’에서 따온 것이다.

김 총비서는 준공식에서 직접 붉은 준공 테이프를 끊으면서 건설에 참여한 청년들을 격려했다.

통신은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아버지 원수님께서 사랑하는 자제분과 함께 준공식장에 도착하시자 폭풍같은 ‘만세!’의 함성이 터져 올랐다”고 보도해 주애의 참석 사실을 알렸다.

김정은의 딸 주애가 공개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 3월 15일 항공육전부대(공수부대) 훈련 지도와 강동 종합온실 준공식에 참석한 이후 두 말 만이다.

댓글

댓글

이전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