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합참 “북한군, DMZ작업 중 지뢰폭발로 사상자 다수 발생”

합참 “북한군, DMZ작업 중 지뢰폭발로 사상자 다수 발생”


전선지역에서 지뢰매설 작업 중인 북한군. [사진=합동참모부본부]
최근 비무장지대(DMZ)에서 작업 중이던 북한군 다수 인원이 지뢰 폭발로 다치거나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군 당국이 18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북한군은 전선지역 일대 불모지 조성 및 지뢰작업 중 여러 차례의 지뢰 폭발 사고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은 작년 11월 23일 ‘919남북군사합의’파기 선언 후 군사합의에 따라 철수한 최전방 감시초소(GP) 복원을 올해 1월경 완료했고, 경의선과 동해선, 화살머리고지 등 남북 연결도록 일대에 지뢰를 매설했으며, 최근에는 동해선 가로등과 철도 레일 등을 제고하고 있다. 

또 올해 4월부터는 북방한계선(DMZ북쪽2km) 등 전선지역 여러 곳에 다수 병력을 투입해 경계능력 보강을 위한 불모지 조성, 지뢰매설, 전술도록 보강, 대전차 방역으로 보이는 미상 구조물 설치 등 다양한 형태의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합참 관계자는 전했다.

군 당국은 북한군이 DMZ 일부 지역에 건설중인 방벽은 국경선 역할을 하는 장벽이라기보다는 대천차 장애물로 평가하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전선지역 일대 우발상황 발생에 대비해 북한군의 전선지역에서의 활동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으며, 유엔군사령부와도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