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한 선거 뒷이야기…“반대표 어떻게 나왔나?”

북한 선거 뒷이야기…“반대표 어떻게 나왔나?”


11월 26일 북한에서 진행된 대의원 선거장에서 주민들이 춤을 추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지난달 26일 우리의 지방의회 선거와 비슷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진행했다. 이날 투표에서 북한 역사상 처음으로 반대표가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하지만 이 반대표가 주민들이 실질적인 투표권을 보장 받는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이와 관련 엔케이타임즈는 북한 내부 소식통을 통해 이번 선거 과정과 결과에 대한 주민들의 반응을 단독 취재했다. 결과 이번 선거는 주민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투표권이 행사된 게 아니라는 증언이 나왔다.

일단 취재를 종합해 보면 북한은 지난 11월 26일 선거를 앞두고 새로 변경된 선거 방식과 방법의 내용이 담긴 지시문을 각 지방당위원회와 선거위원회에 내렸다.

이 지시문에는 새로 변경된 선거법과 방식을 주민들이 똑바로 이해시키라는 내용이 들어 있었고, 올해부터는 100℅찬성 투표가 아니라 각자 자유 의사에 따라 투표를 진행하면 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한은 지시문을 통해 예전에는 선거함이 1개였지만 올해부터는 선거함도 1개 아니라 2개가 설치된다는 것, 즉 찬성과 반대표함을 설치함으로 후보자에 대해 반대 투표를 해도 문제 삼지 않겠다는 점을 특별히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지시 내용을 진단해보면 북한은 선거 전에 이미 아주 근소한 차이의 반대표를 이미 정해 놓았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새로운 선거 방식을 통해 외부에는 북한도 민주적 선거가 이루어진다는 홍보를 하고 내부적으로는 새로운 선거 방식을 통해 주민 집결을 꾀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 실제 이번 선거에 참여한 북한 주민들의 생각은 어땠을까?

함경북도 회령시의 한 주민은 12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처음에 변경된 선거 방식을 전달 받았을 때 많이 놀랐다”라며 “선거 방식이 달라짐에 놀랐고, 반대표를 던져도 문제시 안한다는 말에 더욱 놀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새로운 선거방식을 통해 주민들이 자유의사에 따른 선택권을 주었지만, 태여나서부터 당의 정책에 반대라는 걸 해보지 않았다”면서 “불만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걸 표현하는 순간에 끔직한 처벌을 받는다. 또 선거장안 어디선가 지켜볼수도 있다는 공포감때문에 반대표를 던지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당국이 발표한대로 정말로 반대표를 던진 사람이 있다면, 목숨을 건 정말 용기 있는 사람이거나, 조작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증언했다.

이 같은 반응은 양강도 주민들 속에서도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강도 혜산시의 한 주민은 11일 엔케이타임즈에 “지난 11월 26일 대의원 선거를 앞두고 변경된 선거 방식에 대해 인민반 회의를 통해 수차에 걸쳐 설명회가 있었다”면서 “당국의 포치와 선전대로 투표를 했으면, 우리 나라 인민들 90%가 반대표를 던졌을 것이다”며 “선거 찬반 결과가 어떻게 합산되어 나오는지 알수 없는 상황에서 반대표가 나왔다니 놀라움도 크지만 믿는 사람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른 지역에서는 반대뿐 아니라 기권한 사람도 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면서 “우리(북한)나라에서는 반대나 기권이 가능하지도 않으며, 그런 말을 하면 보위부에서 바로 수사에 들어간다. 그런데 누가 반대하거나, 기권했다는 말을 함부로 하겠나, 일반 주민들이 자유 의사에 따라 반대표나 기권을 하는 일은 세상이 바뀌기전에는 절대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기(북한)서는 말 한마디 잘못해도 반동으로, 체제를 정복시키려는 반공화국책동, 반동분자로 취급하는 것은 누구나 다 안다. 그런데 선거에서 자연스러운 반대표가 나왔다는 건 말도 안되는 얘기다”면서 “정말 주민들의 자유의사에 따른 반대표가 나왔다면 우리 나라에서는 정말로 큰 일이 난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달 26일 치러진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도 인민회의 후보자 찬성률이 99,91%, 시 인민회의 대의원 후보 찬성률은 99,87%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댓글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