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타임즈는 북한 현지 소식통을 통해 철저히 확인된 사실만을 보도합니다.

북한, 접경지역 또 봉쇄…“김정은 귀국 후 해제된다”

북한, 접경지역 또 봉쇄…“김정은 귀국 후 해제된다”


중국 장백에서 촬영된 북한 양강도 혜산시 모습. 사진=중국 현지 대북 소식통 제공.

이달 초 북한이 정권수립일인 이른바 9월9일(구구절) 75주년을 맞아 전국에 특별경비기간을 선포한 데 이어 5일에는 북·중 접경 지역을 봉쇄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14일 “중앙의 지시에 따라 지난 5일부터 양강도와 함경북도 등 북·중 접경 지역이 또다시 봉쇄됐다”면서 “이번 봉쇄는 원수님(김정은)의 러시아 방문과 관련해 취해진 조치이다”고 엔케이타임즈에 밝혔다.

소식통은 “당국이 9.9절을 맞아 1~12일까지를 특별경비주간을 선포하고 모든 단위에서 긴장되고 동원된 태세에서 생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면서 “그런데 5일에는 주민들에게 아무런 통보도 없이 접경지역을 봉쇄함으로써 주민들의 일상 생활을 또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식통은 “갑작스런 봉쇄 조치로 식량 가격과 돈대(환율)가 급등하는 등 주민들이 상당한 불편을 격고 있다”면서 “눈만 뜨면 내려지는 각종 방침과 지시, 보위원과 안전원들의 주민 감시와 통제로 사람들이 몸살을 앓고 있는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통상적으로 국가적 명절이나 기념일을 전후로 3~5일을 안팎으로 특별경비주간을 선포하고, 이 기간에 사건·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단위에서 철저한 비상 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번에는 주민들에게 아무런 통보도 없이 접경지역을 봉쇄해 주민들이 상당한 혼란과 불편을 겪고 있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지난 11일 신문과 방송을 통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예정 소식을 보도하면서 봉쇄 이유를 알게 된 주민들은 ‘러시아 방문이 전 접경지역을 봉쇄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냐’며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앞서 지난 11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초청으로 곧 러시아를 방문하게 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식통은 “접경지역은 특별경비주간만 선포돼도 이중 삼중의 숨막히는 사회적 통제와 주민 감시가 진행된다”면서 “그런데 여기에 봉쇄까지 겹치면서 접경지역은 그야 말로 전쟁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주민 통제와 감시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 아님에도 접경지역을 봉쇄한 것은 원수님의 러시아 방문과 관련해 철저한 내외부 단속에 나선 것”이라며 “ 현재 특별경비기간 선포와 접경지역에 대한 봉쇄 조치는 원수님이 귀국해야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

댓글

최근 글